“가지말라고 외치는 아내..” 휴일 처갓집을 방문한 소방관, 순간 들린 폭발음에 맨몸으로 달려가는데.. 모두가 눈물을 흘렸다

“자기야 터져, 이리와! 터진다고!!” 아내의 고함소리를 뒤로 하고 무릎을 굽힌채 낮은 포복으로 접근하는 한 남자가 있습니다.

순식간에 소화기를 들어올리더니 몸을 건물 기둥에 바짝 붙인 채 불타는 차량을 향해 쏩니다. 잠시 후퇴했다가 새 소화기를 들고 다시 접근하는 남자, 이번에도 불길의 중심부를 향해 소화액을 정확히 내리꽂습니다.

지난 9월 10일 추석 당일 오후 동대문소방서 이성식 소방위는 아내와 함께 안산 단원구에 있는 처가댁을 찾았습니다.

점심을 먹고 친척들과 대화하던 그때, 23년차 소방관인 이성식씨에게 유독성 가스 냄새가 풍겨져 왔고 이에 이상한 느낌을 받은 그는 곧장 1층으로 내려갔습니다.

지상에 주차된 이웃 차량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었고 이성식씨는 조카들에게 119 신고를 맡기고 소화시설을 찾았지만 빌라 주변에서는 아무것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의지할 것은 그가 평소 차량에 두고 다니던 소화기 2개, 평소라면 특수방화복, 안전장갑, 헬멧까지 착용했을 테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았던 그는 면티의 운동화 차림으로 불길에 다가섰습니다.

차량에서는 펑펑 폭발음이 들렸고 자료 확보를 위해 영상을 촬영하던 이성식씨의 아내는 다급한 마음에 ‘피하라’고 외쳤지만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소방관은 그 두려움보다는 일단 사명감으로 먼저 하잖아요. 몸이 움직이잖아요. 그리고 습관이 돼 있다보니까 어떤 위험을 감지하면은 그냥 몸이 그냥 움직이고”라고 당시 상황에 대한 심경을 밝혔습니다.

그가 불길과 싸우는 동안 조카들은 주민 대피 작업에 나섰고 어린이집에서 소방 교육을 담당하는 조카 하씨는 빌라에 들어가 문을 두드렸습니다.

“불이 났으니까 이제 119에 전화를 하면서 신호가 가는 와중에는 제가 ‘불이야’ 하면서 사람들을 대피시켜야겠다고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 건물에 있는 사람들 먼저 일단 대피를 시키고 주변에서도 ‘소화기 있으신 분은 가지고 나와주세요!’ 이렇게 소리를 지르면서 대피를 시켰던 것 같아요.”

그렇게 이성식씨는 가족과 이웃들이 건넨 총 12개의 소화기를 이용해 화재가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었는데 돌로 창문을 깨고 차량 내부 불길까지 잡은 그의 노련한 덕이었습니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수많은 칭찬이 쏟아졌는데 그는 담담히 “사실은 이렇게 칭찬받고 이게 뭐 언론에 보도되고 이 정도 일은 아닌데, 저희들이 당연히 이거는 재난 업무를 맡고 있는 담당자의 소방관으로서는 당연히 해야 될 일을 한 것뿐인데”라고 말합니다.


이성식씨는 이번 일을 계기로 소화기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깨달았습니다.

“우리 소방관들이 갔을때는 사실은 장비가 계속 있으니까 장비가 없어서 화재를 진압 못하고 그런 경우가 없으니까 그런 거 잘 몰랐는데, 우리 시민분들 입장에서 현관 안쪽이 됐든 바깥쪽이 됐든 보이는 곳에 층별로 하나씩 배치를 해두시고 혹시라도 화재가 (발생하면) 내가 진압할 수 있을 정도라면 그 소화기를 이용해서 초기 진압을 하면 인명 피해가 됐던 재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거고요”

그와 가족들의 노력 덕분에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습니다. 자칫하면 참사로 번질 뻔했던 화재를 빠르게 진압하고 서둘러 주민들을 대피시킨 이성식씨와 가족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