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참으면 병나요..” 판소리 명장 박애리를 병원에 데려간 시어머니,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한 그녀의 안타까운 사연

언제나 서로에 대한 애정이 넘쳐나며 무대에서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는 박애리 팝핀현준 부부, 늘 웃고 있는 밝은 모습에 박애리가 세상을 그만두려고 생각했을때도 그 생각이 사라지게 한것은 남편 팝핀현준이었는데요.

국악인 박애리는 1999년부터 2015년까지 국립창극단에 재직하며 춘향, 심청, 바리공주 등의 역할을 도맡아 주연 배우로 활동했습니다.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와 같은 음악 프로그램에 나오면서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리기도 했습니다.

너무나 유명한 드라마 <대장금>의 ost인 ‘오나라’가 바로 그녀가 부른 작품입니다. 그녀의 남편인 팝핀현준은 팝핀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굉장히 어렵게 어린 시절을 보내면서부터였습니다.

어린 시절 집안이 갑작스럽게 부도가 나서 하루아침에 경제가 굉장히 어려워졌다고 하는데 당시 가족들과 흩어져서 살았고 노숙 생활을 3년간 했다고 합니다.

팝핀현준은 따뜻한 곳을 찾아서 노숙생활을 하며 교회, 응급실을 전전했고 음식은 남들이 버린 음식을 먹을 정도로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고 하는데요.

초등학교 5학년 때 마이클 잭슨의 ‘문워크’를 보고 팝핀을 시작한 그는 쇼윈도를 보면서 춤을 추고 있으면 사람들이 관심을 많이 보였다고 합니다.

춤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 춤을 가르쳐주자 존재감이 상승되고 인간 대접을 받기 시작했다고 하는데 우연히 ‘이주노’ 앞에서 춤을 추고 연습생으로 합격 후 연습실에서 먹고 자는 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었습니다.

팝핀현준은 1세대 팝퍼로 스트릿댄스와 팝핑의 역사에 산 증인 중 한 명인데요. 아내 박애리와 방송에 종종 출연하여 부부 콤비로 무대를 선보이기도 합니다.

둘의 첫 만남은 국립창극단의 공연 <뛰다 튀다 타다>에 함께 출연하면서였는데 팝핀현준이 남자 주인공, 박애리가 여자 주인공 역할을 맡았었습니다.

팝핀현준은 아내를 처음 보았을 때 신사임당같은 이미지라 자신이 숱하게 만나던 사람들이랑은 너무도 다른 인물이었다고 합니다.

박애리는 “첫 대면을 하게 되는데 참 예쁘게 생긴 남자분이 따뜻하게 인사를 하더라고요. 사실 많은 공연을 하다 보면 상대 남자들을 많이 만나게 돼요. 하지만 단 한번도 사랑에 빠질 일은 없다고 생각해 왔는데 팝핀현준은 달랐어요.”라며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습니다.

두 사람은 4월에 공연으로 만났는데 6월 초에 집안에 인사를 드리러 갑니다. 한편, 팝핀현준의 재력 또한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여러 대의 슈퍼카와 방송에서 공개했던 새로 증축한 새 집은 2억 엘리베이터가 있는 초호화 집으로 관심을 이끌었는데요. sns를 통해 자신의 슈퍼카를 종종 자랑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습니다.

또한 3년 동안 출연했던 <살림남 시즌2>에서 나왔던 집은 공개와 동시에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는데요. 어머니와 함께 거주할 집으로 새롭게 집을 증축했습니다.

단독 4층 주택으로 5개월에 걸친 공사 끝에 가족의 보금자리가 마련됐으며 공개된 그의 집은 지하 실내 골프연습장, 노래방이 마련됐고 박애리의 연습실, 대형 주방 등 넓은 공간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특히 무릎이 아프신 그의 어머니를 배려한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또한 그는 고가의 피규어 수집 마니아로 고가의 다양한 피규어들이 방 한켠을 빼곡히 메워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팝핀현준과 박애리 그리고 그들의 딸과 팝핀현준의 어머니가 함께 나와 많은 사랑을 받았던 <살림남>에서 부부간, 고부간, 부모와 자녀간 등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팝핀현준은과 박애리가 부부 싸움을 할 때도 박애리를 위로해 준 것은 다름 아닌 시어머니였는데 박애리는 남편과 다투고 나서 “어머니 진짜요. 집의 가장이면 가장이 자기 몸을 잘 챙기고 건강해야 집도 서고 그러잖아요. 몸을 위해 먹어야 하는 약 하나를 그걸 안 챙겨 먹잖아요.”

“계속 얘기를 해서 나아지고 하면 괜찮을텐데 내가 벽을 보고 이야기하는것 같고 애가 타는데도 모르나 봐요. 병원 가자고 해도 안가고 지금도 나가려다가 왈칵 속이 상해서” 라고 시어머니에게 서러움을 토로했습니다.

이에 울먹이는 며느리를 향해 시어머니는 “미안해, 내가 잘 챙겨줄게”라고 답하며 위로했습니다. 시어머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 며느리가 워낙 심성이 착한애라 화를 잘 안내요. 그정도 됐다는 거는 극도로 화가 나 있다는 거예요. 괜히 아들 가진 죄라고 해야 할까, 이 안에서 눈치가 보였어요.”라며 아들을 끌고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함께 살지 않아도 고부간의 갈등이 심한 집안이 많은데 박애리와 팝핀현준의 집에서는 늘 고부간 부모자식간 서로를 아끼고 챙기는 모습들이 자주 보입니다.

팝핀현준이 “고부 갈등이라는게 있어야 정상이잖아요. 고래 싸움에 제 등이 터져야 되는데 어머니와 박애리의 사이가 너무 좋아서 단 한번도 싸우는 걸 본 적이 없어요.”

“살짝 거짓말 같잖아요. 저는 이상한 집에 살고 있어요.”라고 말할 정도로 고부 갈등이 없는 고부 사이로 유명합니다. 이러한 며느리를 늘 더욱 신경 쓰는것도 시어머니였습니다.

하루는 시어머니가 며느리 박애리를 데리고 병원을 찾았습니다. “내 아들의 막말을 참기만 하는 며느리 박애리가 걱정돼 함께 병원에 갔는데요. 그곳에서 박애리는 남편이 그럴 만하다고 생각해요. 생각이 다른 거죠. 남편이 잘못됐다는 생각은 안 하는 것 같아요. 둘만 있을 때는 살갑고 잘해줘요.”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의사는 “문제는 말을 안 하니까 남편이 계속 부인을 가슴 아프게 하는 말을 할 가능성이 있어요. 보통 부인은 ‘나이 든것 같다’는 말을 들으면 기분 나빠해요.”

“말을 안하면 남편이 무심결에 가슴 아프게 하는 이걸 고치지 못해요. 본인은 기분 나쁘지 않은데 보는 어머니가 철렁해요. 잘될때는 문제가 안 돼요.”라며 힘들 때 터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어 박애리는 돌아가신 모친에게 모든 이야기를 다 했었다며 “좋았던 일도 꾸질함 들었던 일도 이야기하면 엄마가 좋아하셨어요. 엄마가 웃는걸 보고 싶었어요. 엄마가 고단해 보였어요. 엄마 돌아가시고 나서 한번은 ‘지금 살고 있는 내 삶을 그만두고 괜찮겠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어요.”라고 아픈 기억을 털어놨습니다.

또한 “그전까지 앞만 보고 열심히 달렸는데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나니까 내가 이거 잘해서 뭐 하나 싶었어요.”라며 “이미 국악계에서 자리 잡은 상태였음에도 불구하고 삶을 놓고 싶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의사는 “앞으로의 삶에서도 그렇게 힘든일이 있으면 흔들릴 수 있어요.”라고 말했고 시어머니는 “며느리가 시집 온 지 10년 됐어요. 저한테는 충격이었어요. 병원에 데려와 상담받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방송에서도 박애리는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적을 떠올리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언급하면서 “현준씨를 만나면서 그 생각은 사라지게 된 거예요.”라며 남편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습니다.

이에 대해 팝핀현준은 “내가 이렇게 멋있는 사람과 살고 있구나 싶어요. 이 사람은 보물”이라며 와이프 박애리를 향한 진심을 전했습니다.

또한 팝핀현준의 타투 중 하나가 박애리의 이름이라고 밝히기도 할 만큼 두 사람은 애정이 넘쳐났습니다. 나이가 들어도 언제나 아름다운 박애리, 앞으로도 그의 남편 팝핀현준과 함께하는 모습 자주 보여주시길 바라며 그녀의 앞날을 응원합니다.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