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는 천사인가..” 무병배우 시절 생활고에 허덕일때 가족을 위해 빵집 알바로 온 가족을 먹여살렸던 명품 조연 배우의 아내

연예게 대표 영재 아빠로 유명한 배우 정은표, 아들을 서울대 입학시키며 큰 화제가 됐습니다. 실제 그의 아들 아이큐는 167 그리고 딸 아이큐는 156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특히 아들 정군은 지난 2009년부터 방영된 sbs <붕어빵>에 부친 정은표와 함께 출연해 어린 나이답지 않은 똑 부러진 대답으로 유명세를 타고 상위 1%의 영재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정은표와 그의 아내는 평소 자녀들에 공부에 관여하지 않는다는데 일명 ‘방목형’ 교육을 실천하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두 사람은 아이의 꿈과 생각을 온전히 지지해주지만 아이가 힘들어 보일 때면 고민을 진지하게 들어주고 해결 방안을 같이 모색한다고 하는데요.

자녀를 향한 믿음과 신뢰 이것이 그들만의 교육 기법이라 전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아이들이 잘 자라게 하기까지 정은표에게는 수많은 역경이 있었습니다.

정은표는 고등학교 1학년 때 지도교사가 너무 예뻐서 얼떨결에 연극반에 가입하면서 연기자의 꿈을 키워나갔으며 데뷔 후 영화에 출연하기도 했지만 주목받지 못하여 힘들고 긴 무명 시절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그는 무명 시절 연봉이 100만원 정도밖에 안 됐고 그러다 보니 생활이 어려워 남대문 시장에서 3년 동안 커피 배달을 하며 생활했는데 그러던 중 1999년 영화 <유령>에서 ‘조리장 역’을 맡으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합니다.

이후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감칠맛 나는 연기로 사랑을 받아왔는데 그가 대중들에게 가장 큰 인지도를 얻게 된 건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의 내시 ‘형선 역’입니다.

한편 정은표의 아내는 정은표의 열혈 팬이었는데 아내는 정은표에게 프로포즈를 하기 위해 한달 만에 무려 14kg나 감량하고 프로포즈를 했다고 합니다. 아내의 끊임없는 대시와 정성에 감동한 정은표는 아내와 100일 만에 결혼을 하는데요.

또한 정은표가 무명배우로 오랫동안 생활고에 시달려야 했을 당시 아내는 본인이 아르바이트를 해서 살림을 꾸려나갔습니다.

“큰아들 지웅이가 4살 때 1년 정도 일이 끊겼던 적이 있어요. 1년간 일이 하나도 없었어요. 돈은 없고 일은 없으니 그때 아내가 아르바이트를 해서 제 레슨비와 우리 가족 생활비를 다 냈어요.”

“당시 아내가 빵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해 30만 원을 벌었어요. 일이 없어 스트레스를 받으니 아내가 10만 원을 운동하라고 주더라고요. 그렇게 20만 원으로 네 식구와 생활했어요. 그러면서도 한마디 불평도 안 했어요.”

“그때가 지나고 나서 들었어요. 큰아들 생일에 케이크 없이 넘어갔다고 아직까지 기억해요. ‘스타주니어쇼 붕어빵’에 출연하면서 생활이 나아진 것은 사실이에요. 출연료가 많지는 않지만 아내가 새벽에 안 나가도 되고 생활이 되니까요.”

“붕어빵에 아이들을 출연시킨 것을 보고 어떤 분들은 ‘애들 데리고 앵벌이 하냐’며 농담을 하더라고요. 농담이지만 아빠로서 너무 마음이 아팠어요.” 이에 정은표는 아들과 함께 <스타주니어쇼 붕어빵>에 출연하는 것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고 합니다.

한편 정은표는 안면인식 장애가 있다고 밝혔는데 어떤 모임이든 부인과 같이 다닌다고 하죠. 과거 정은표의 아들은 <붕어빵>에서 ‘아빠가 홀로 서기를 하면 참 좋을 것 같다’라고 말해 모두를 궁금하게 만들었는데요.

“아빠는 사람 얼굴을 잘 알아보지 못해요. 그래서 12년 동안 엄마를 귀찮게 하고 있어요. 아빠가 한번은 결혼식장에 가셨는데 친근하게 인사하는 여배우가 도대체 누군지 모르셨어요. 알고보니 극중에서 무려 6개월 동안 아빠 와이프 역할을 하신 분이었어요.”

“또 민속촌에서 촬영하는 중 갑자기 나타난 사촌 동생을 알아보지 못한 적도 있어요. 그 이후 아빠는 어떤 모임을 가든 꼭 엄마를 데려가요.”

이에 아빠 정은표는 “실제로 다음에 만날때 잘 알아보지 못해 실례하게 되는 경우도 있어 사람들과 쉽게 친해지지 못해요.”라며 숨겨왔던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이날 정은표 부자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중견 배우 양택조는 “예전에 촬영장에서 정은표를 만났는데 인사를 안 하고 지나가더라고요. 그땐 왜 그러나 했는데 이제 이해가 되네요.”라며 실제로 겪었던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는데요.

정은표 부부의 특별한 교육법은 바로 책이었다고 합니다. 그의 아들은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심리학 책과 주식 투자 책을 읽는 등의 비상함을 보인 바 있는데 하루 8시간 이상 독서에 푹 빠져 지내며 아이들은 풍부한 지식을 얻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정은표는 아들을 아이큐 167의 영재로 키워낸 비결을 묻는 말에 “일단 저와 아내를 닮진 않았어요. 지웅이가 저보다 그릇이 커요.”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저와 아내는 그릇을 자꾸 채우려고 하지 않고 지웅이를 믿고 많이 기다려준 편이에요.”라고 말했습니다.

정군 역시 “부모님이 한 번도 공부하라고 하신 적이 없어요.”라고 했습니다. 최근 오랜만에 정은표 가족이 방송을 통해 근황을 밝혔는데요. 앞으로도 지금처럼 미소 가득한 가족의 모습 보여주길 바라며 정은표의 작품 활동 또한 기대하겠습니다.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