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히 속았네..” 오은영 박사의 ㅇㅇ때문에 사기 피해 입었다는 사람들의 충격적인 폭로

대한민국에 금쪽이 열풍을 일으킨 주인공이자 우리나라 방송계의 판도를 바꾸어 놓은 인물, 바로 오은영 박사입니다. 그녀는 2006년부터 방영된 SBS프로그램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를 통해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으며 아이의 미숙함을 이해하고 보듬어주며 아이와 부모의 다리 역할을 해줘 수많은 공감과 감동을 이끌어 냈습니다.

이후 육아의 고충을 겪는 부모들은 오은영 박사에게 열광하기 시작했는데요. 그리고 지난 2020년 시작한 채널A의 <금쪽같은 내 새끼>를 통해 금쪽이 신드롬이 일어났습니다.

아이뿐 아니라 부모에게도 괜찮다며 등을 쓰다듬는 그녀에게 시청자들은 ‘최고의 위로를 받았다’는 찬사를 쏟아냈습니다. 이렇게 국민 육아 멘토로 불리던 오은영 박사는 이제 전 연령층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원인을 정확히 파악해 괴로운 상황에 돌파구를 마련해주는 상담가, 그 인기는 실로 대단하기까지 합니다. 심지어 오은영 박사와 상담을 받으려면 그 비용이 10분에 약 10만원, 사안에 따라 1분당 2만원에서 8만원까지 오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이 상담도 워낙 원하는 사람들이 많아 하늘의 별따기 수준으로 당첨되기가 어렵다고 합니다. 오은영 박사의 인기가 너무 많다보니 광고계에서도 그녀를 찾고 있습니다.

키즈 콘텐츠, 장난감뿐 아니라 보험, 화장품, 유산균까지 오은영에 이름을건 상품들은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요. 그런데 이를 불편하게 바라보는 시선도 있습니다.

오은영 박사는 단순 유명인이 아니라 마음을 치료해주는 의사 선생님인데 광고 모델에 집중하는 모습은 뭔가 어색하게 보인다는 건데요.

최근엔 오은영 박사로 인해 금전 손해를 본 피해자들이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그 시작은 오은영 박사의 무료 강연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여기서 잠시 무료 강연의 진행 과정을 설명드리자면 먼저 이 무료 강연을 전체적으로 기획하는 기획사가 있습니다. 기획사는 홍보 대행사를 통해 무료 강연 소식을 맘카페 등에 뿌리며 관객을 모으게 됩니다.

그러면 수백 명의 주부들이 스타 강사 강연을 무료로 들을 수 있다는 소식에 기쁜 마음으로 달려오게 되고 심지어 무료 강연에 불구하고 무려 4시간 정도로 잡혀 있어서 다들 오래 강연을 한다며 기대감을 갖게 됩니다.

하지만 실제로 행사가 시작되면 대기시간 및 간단한 레크레이션으로 한 시간이 훌쩍 지나가고 이후 갑자기 재테크 강의를 하며 보험상품 설명이 약 한 시간 반정도 진행됩니다.

그 이후 나머지 한 시간 정도만 스타 강사의 강연이죠. 일반적으로 무료 강연은 거의 다 이런 수준입니다. 그러니 스타강사 강연을 들으러 갔다가 엄한 이야기를 더 많이 듣고 올 수도 있는건데요.

마치 이건 본방보다 광고를 더 길게 보는 것과 비슷한 이치입니다. 어떤 분들은 내가 원하는 강연을 듣기 위해 보험 광고의 고통은 감내하겠다는 생각도 있으실 겁니다.

그리고 무료 강연 기획사는 관객에게 입장료를 받는 대신 보험사로부터 돈을 받고 보험 판매 자리를 마련해주는 것이니까 사실 이 자체는 논란이 아닙니다.

하지만 여기서 문제는 스타강사 무료강연에 앞서 판매되는 보험이 대부분 종신보험이라는 것입니다. ‘종신보험 필요할 수도 있지 않나?’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종신보험의 실체를 알고 가입하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종신보험은 살아있는 동안 돈을 넣다가 세상을 떠나면 유족들이 받을 수 있는 상품입니다. 그런데 120살까지 살다가 죽을걸 가정하고 내야 할 보험료를 가입 시점부터 10년 동안 몰아서 한번에 내기 때문에 모든 보험 상품 중 보험료가 가장 비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서 가장 중요한 건 종신보험은 저축성 상품이 아닌 보장성 상품이라는 점입니다. 쉽게 말해 가입자가 사망을 해야 보험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종신보험은 절대로 재테크나 저축의 수단이 될 수 없습니다.

문제는 이 사실을 그 어떤 보험 판매자도 제대로 설명해주지 않고 심지어 저축성 상품처럼 포장한다는 겁니다. 비과세, 원금보장, 복리이자, 연금전환, 목돈마련, 노후준비 등등의 종신보험과는 전혀 상관없는 말들로 종신보험을 마치 저축성 상품처럼 속여서 판매를 하기도 합니다.

이건 명백한 불완전 판매로 즉, 사기라고 볼 수 있습니다. 어두컴컴한 오프라인 강연장에서 이러한 보험 사기 판매가 버젓이 이루어지고 난 뒤 바로 이어서 오은영 박사의 강연이 시작되는데요.

실상이 이렇다 보니 오은영 박사 무료 강연을 들으러 갔다가 그 앞에 진행되는 보험 상품 판매에 넘어가 손해를 봤다는 사람들이 우후죽순 늘어나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몇 가지 사례를 살펴보면 “비과세에 복리이자를 준다고 하여 목돈을 만들기 위해 가입하였는데 내가 죽어야 받을 수 있다고 하더라. 그래서 해지를 하였는데 사업비 등의 명목으로 돈이 떼어서 큰 손해를 보게 되었다.”


 
또 어떤 분은 “설명이 현혹되어 추가 납입을 도저히 못할 정도로 기본 금액을 크게 시작하게 되었다. 뒤늦게 단순히 저축 상품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되었고 민원을 넣고 원금을 찾으려 했지만 결국 큰 손해를 보게 되었다.”라고 심경을 밝혔습니다.
 
이처럼 종신보험 때문에 손해만 보는 피해자들이 속출하고 있는데 일부에서는 이에 대해 이런 반박을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오은영 박사가 보험을 판매한 것도 아닌데 무슨 잘못이 있나요?”

“본인이 똑바로 상품 설명을 비판적으로 듣고 잘 판단했어야지.”

“사기 판매를 하고 수수료를 챙긴 보험 설계사들이 잘못이죠. 오은영 박사는 강연만 했을 뿐이에요.”

실제로도 오은영 박사는 강연만 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전혀 문제가 없을까요. 만약 오은영 박사가 자신의 강연 전에 보험 사기 판매가 일어나고 있다는걸 알고도 묵인했다면 그건 사기에 같이 가담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그러나 오은영 박사는 아마 보험의 실체를 알지 못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러면 그녀가 몰랐다면 아무 문제가 없다고는 볼 수 없습니다. 과연 주부들이 오은영 박사의 무료 강연이 없었다면 그곳에 갔을지 의문입니다.

오은영 박사 때문에 그곳에 갔기에 보험을 들었고 자신 때문에 관객이 모인 곳에서 보험사기 판매가 벌어졌고 다수의 피해자까지 등장했는데 아무리 보험의 실체를 몰랐다고 해도 도의적인 문제는 피할 수 없어보입니다.

앞서 얘기했지만 오은영 박사가 여러 방송에 나오던 광고를 찍고 명품을 입던 간에 그건 선택이고 자유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이름을 걸고 하는 일에서 피의자가 나온다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아직도 본인이 가입한 종신보험이 저축성 보험인 줄 알고 이곳 저곳에서 복리이자, 비과세를 언급하며 논의하는 글들이 보입니다. 그리고 종신보험의 실체를 알게 되어 해지했더니 돈만 날렸다며 눈물로 피해를 호소하는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지금의 오은영 박사의 신드롬은 바로 엄마, 주부들이 만들어 줬다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데 자신을 믿고 따랐던 엄마들이 피해자가 된 이 상황을 오은영 박사는 과연 어떻게 받아들일지 궁금합니다.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