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채빚에 괴물이 된 임산부, 박초롱초롱빛나리 유괴 살인 사건

박초롱초롱빛나리 유괴 사건은 1990년대 대한민국에서 발생한 유괴살인사건 중 무척 유명한 사건으로 피해자 아동의 길고 독특한 이름과 특히 범인이 임산부라는 점으로 사회에 깊은 충격을 준 사건입니다.

당시 7년전 곽재은 유괴살인사건과 같이 낯선 여성에 의해 벌어진 사건으로 1997년 8월 30일 범인 전현주(당시 28세)는 서울 잠원동 뉴코아 백화점 버거킹에서 콜라를 마시며 주변을 서성입니다.

그러던 도중 영어학원의 수업이 끝나고 집으로 귀가하던 피해자 박초롱초롱빛나리양을 구슬려서 소품제작실 겸 창고로 사용하던 사당동 지하창고로 유인 및 유기합니다.

그리고 당일 저녁 총 3차례에 걸쳐 피해자의 부모에게 공중전화를 통해 2천만 원의 몸값을 요구하는데 전현주는 첫번째 협박전화를 한뒤 울면서 집에 보내줄 것을 애원하는 피해자의 목을 졸라 살해한 뒤 시체는 창고에 유기합니다.

유괴 다음날 전현주는 명동의 한 커피숍에서 피해자의 부모에게 전화상에서 말한 액수의 금액을 준비하고 오라는 내용의 전화를 하던 중 발신지 추적으로 들이닥친 경찰의 검문에 걸리게 됩니다.

애석하게도 경찰은 전화가 걸려온지 9분 만에 신속하게 전연주를 포위했지만 당시 임신 8개월 상태인 전현주가 설마 범인이겠느냐며 커피숍에 13명 중 한명이였던 그녀를 놓아주게 됩니다.

심지어 엉터리 몽타주까지 만들어내 전국에 뿌려댄탓에 10만장의 종이가 휴지조각이 됐습니다.

현장에서의 체포는 결국 실패했으나 대신 그날 카페에 있던 13명 모두에게 형사들을 미행을 붙었는데 이중 전현주의 집 주변도 함께 수사를 하게 됩니다.

마침 자신의 집 주변을 수사하는 경찰을 본 전현주의 아버지는 9월11일이였던 그날, 경찰에게 자신의 딸이 범행 직후인 9월 1일부터 가출 상태임을 알리게됩니다.

또 경찰에게 협박범의 목소리가 자기 딸의 목소리라고 증언하고 결국 통화내역으로 꼬리를 잡힌 전현주는 9월 12일 신림동의 한 여관에서 검거됩니다.

결국 전현주의 부모가 신고했는데 자신의 딸이지만 어린이 유괴 살해는 어떤 이유로도 용서할 수 없는 범죄였기에 부모들도 결국 등을 돌리고 만 것이었죠.
 
검거 당시 전현주는 임신 상태였으며 그해 2월에 결혼식을 올린 상태였다고 합니다. 범행동기로 전현주는 사치와 낭비벽이 심한 터라 결혼 후 3천만원의 빚더미에 앉게 되었고 채무를 변제하기 위해 유괴를 계획하게 됐다고 진술합니다.

검거 후 범인은 자술서에서 ‘검찰에 검거되기 전 부모가 자신에게 다섯 번이나 자살을 권유했다.’고 썼는데 범인은 전문가들에 의해 연극성 성격장애로 진단받았습니다.

진술 도중에도 증언을 번복하고 성폭행을 당했다거나 공범의 존재를 주장하는 등 동정심에 호소하고 자신의 죄질을 낮추고자 온갖 이유를 동원해 변명하려 애쓰기도 했습니다.

이때 공범이 있다는 진술이 언론을 타면서 뉴스에서 공범에 의한 2차 피해를 경고하기도 했으며 끔찍한 범죄를 도와준 공범들의 존재를 믿었으나 얼마 후 임산부의 단독 범행이라는 게 다시 밝혀지며 사회는 더욱 충격에 빠지게됩니다.

서울지검은 진술조차 거짓을 반복하는 전현주의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판단해 사형을 구형했고 1심에서 사형이 선고되었지만 결국 항소심에서 감형되어 무기징역이 확정되며 53세인 현재까지 교도소에 복역 중입니다.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