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우리의 곁을 떠난 이진주씨의 소식에 그저 눈물만 흘렸습니다

지난 10월22일, 지인들과 식사를 하던 이진주씨는 갑작스럽게 쓰려져 응급실로 급히 이동했으나 뇌사상태에 빠지게 됐습니다. 꽃도 피워보지 못한 20대의 어린나이에 영면에 들어간 그녀는 인체조직 기증으로 100여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떠났는데요.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10월 27일 ‘이진주씨(29세)가 지난 10월 15일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에서 인체조직을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며 ‘그녀가 남긴 인체조직은 조직 손상으로 장애를 가진 100여명의 환자에게 희망을 줄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강원도 강릉에서 1남1녀 중 장녀로 태어난 이진주씨, 어머니를 일찍 여읜 탓에 일하시느라 바쁘신 아버지를 대신해 동생을 보살피며 성장했고, 그녀를 기억하는 주변인들은 내성적이지만 따뜻한 사람으로 기억했는데요. 가족들은 그녀의 마지막이 누군가를 돕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기억되길 바라는 마음에 인체조직을 기증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진주씨의 아버지는 사고 당일 저녁 8시쯤 전화 한통을 받았습니다. 다름아닌 진주씨의 친구였는데 ‘아버지 지금 진주가 쓰져서 큰일이 났다.’라는 말을 전했고, 이에 놀란 아버지는 한걸음에 병원 중환자실로 달려갔는데요. ‘먼저 발부터 만졌다’는 아버지는 ‘회복이 어려우니 마음의 준비를 하라’는 의료진의 이야기를 … Read more

“어떡하면 좋아..” 혼자선 걷기 힘들어 부축까지 받아야 하는 안성기의 건강 상태에 오열하는 김보연, 안타까운 근황이 들려왔습니다

지난 9월 1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배창호 감독의 40주년 기념 <배창호 감독 특별전> 개막식에 국민배우 안성기가 등장했는데요. 이날 안성기는 혼자서는 걷지도 못해 김보연의 부축을 받으며 등장했습니다. 또한 다소 부은 듯한 얼굴이 한창 활발히 활동하던 때의 모습과는 달라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7월 개봉해 7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현재도 절찬리에 상영 중인 작품 <한산 : 용의 출연>의 무대인사 때도 그는 걱정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영화 한산은 2020년 촬영되었는데 안성기는 이 작품에서 광양현감 어영담역을 맡았습니다. 그리고 작품 속에서는 여느 때와 다른 없는 멋있는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하지만 2년이 흐른 후 영화 무대 인사에서 보인 안성기는 작품 속에 출연했을 때와는 매우 다른 상태로 나타나 관객을 걱정시켰습니다. 얼굴은 물론 목소리까지 다른 것이 한눈에 봐도 상황이 심각했습니다. 안성기라고 소개를 하지 않았으면 못 알아볼 뻔했다는 의견도 있었는데 앞서 안성기는 … Read more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